기사 (전체 1,02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동강시스타 백서」 발간이 필요하다
현대사회에서 정부만큼 관심과 질책을 받는 기관도 드물다. 거의 모든 국가에서 정부 신뢰가 하락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대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은 정부의 결정을 기대하고 의지하게 된다. 정부기관이 공식적으로 결정한 기본 방침인 정책이 우
엄의현   2018-11-04
[오피니언] 미국 10대 명문대를 방문하고서
나는 지난 10월1일부터 12일까지 2주동안 미국의 10대 명문대와 육군사관학교 해군사관학교를 방문하였다. Go Ahead 선교단체가 주관하는 이번 제20회 지도자대회에 11명의 선정된 학생들이 참여하였다. 항상 열정적으로 어려운 사람들과 가난한 사람
신세기   2018-10-26
[오피니언] 사이버 성폭력은 중대한 범죄
최근 경찰은 사이버 성폭력 특별기간(2018.8.13. ~ 2018.11.20.) 단속돌입 이후 한 달 반 사이 음란사이트 51곳을 적발하고, 웹하드사업자 등 1천12명을 붙잡아 이중 6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그리고 얼마 전 연예인 구씨의 전 남자친
최성연 순경   2018-10-26
[오피니언] 강원랜드 설립목적 이행 촉구 성명서
정부는 1989년 석탄산업 합리화 이후 붕괴되어 가는 폐광지역의 경제진흥을 위해 1995년 12월 내국인 출입 카지노 설립 조항이 포함된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였다.폐특법은 지역경제 파탄과 생존권의 위협을 느낀 지역 주민들의 투
강원도의회   2018-10-13
[오피니언] 학교 폭력 근절하자
최근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인해 학교폭력과 관련해서 각종 언론매체에 보도되면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언론매체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상에 학교폭력 피해자의 사진, 폭행 당시 동영상등이 유포되면서 학교폭력 근절이 화
최성연 순경   2018-09-22
[오피니언] 다시, 영월을 생각한다.
영월군의 정주인구는 4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노인인구는 25.8%로써 초고령사회에 진입한지 오래이다. 영월군에서 발간한 2017년 통계연보에 의하면 2016년 기준으로 163명이 출생하고 406명이 사망했다. 상동읍에서는 남녀 아기가 각 1명씩 2명이
엄의현   2018-09-15
[오피니언] 동강시스타는 영월군민의 것이다
1980년대 값싼 석탄을 수입할 수 있다는 얄팍한 셈법은 석탄산업 합리화란 가면을 쓰고 무대책, 무책임하게 진행되어 우리지역인구의 70%가 줄게 되었다. 그야말로 몰락이었다. 살아갈 방법이 없던 폐광지역주민들은 정부를 상대로 목숨 건 투쟁을 하였고 더
조영백   2018-09-08
[오피니언] ‘옥동교’처럼 아름답게 못하는 이유는?
김삿갓면에 있는 옥동교를 차를 몰고 건너가 보았다. 다리도 아름답지만 난간을 장식한 화분 때문에 더 돋보였다. 차를 세우고 내려서 다시 보았다. 다시 봐도 잘 가꾸었다. 다른 곳의 다리나 도로변을 장식한 화분 놓기와 비교가 되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면
원장희   2018-08-18
[오피니언] 6·13 지방선거 이후 한 달에 대한 단상(斷想)
6·13 지방선거가 끝나고 새로운 집행부와 의회가 출범한지 한 달이 지나고 있다. 지난 선거에서 전국적으로 보수를 자임했던 자유한국당은 참패했다. 그 원인에 대한 분석은 관점에 따라 다양했다. 여당이 압승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이 크다. 대통령의
엄의현   2018-08-04
[오피니언] 창간26주년 축하글 / 26년을 버텨온 노고에 찬사를
영월신문 창간 26주년을 축하합니다. 영월정보신문, 영월저널에 이어 지금의 영월신문으로 이름을 바꿔가며 26년의 세월을 이어왔습니다.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인내심을 갖고 오늘까지 버텨온 영월신문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찬사를 보냅니다. 창간 당시 최홍
엄귀섭   2018-07-14
[오피니언] 창간26주년 축하글 /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신문이 되길
영월신문 창간 2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영월처럼 작은 군 단위 지역에서 신문을 발간하는 일이 쉽지는 않으셨을 텐데 벌써 스물여섯 해 역사를 지닌 성년 신문으로 성장하신 것에 대해 독자의 한사람으로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지역에 대한 무한한
신명순   2018-07-14
[오피니언] 창간 26주년 축하글 / 건강한 지역지의 역할이 중요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염동열입니다. 영월신문의 창간 2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삶이 풍요로운 영월을 만들겠다는 창간 이념 아래 묵묵히 한 길을 걸어온 영월신문은 우리 지역에 없어서 안 될 소식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군민과 함께하며 고장의 발전
염동열   2018-07-07
[오피니언] 창간 26주년 축하글 / 지역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주길
영월신문의 창간 2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1992년 창간호를 발간한 이래 지역의 대표신문으로서 지역사회의 참모습을 알리고 독자를 위한 신문으로 자리매김하여 왔으며 영월의 역사를 지켜오면서 영월 군민들에게는 신문 그 이상의 의미와 가치가
최명서   2018-07-07
[오피니언] 창간 26주년 축하글 / 더욱 사랑받는 지역신문이 되길
영월군민과 26년의 시간을 함께 한 친구 같은 신문 ‘영월신문’의 창간 26주년을 영월 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영월신문은 창간 이래로 군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 우리 지역사회의 현안사항이 역동적인 군민의 에너지와 조화되어 영월의 자긍심
윤길로   2018-07-07
[오피니언] 창간 26주년 축하글 / 지역사회의 유익한 소통의 장이 되길
영월신문의 창간 26주년을 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992년 지역을 대표하는 바른 신문을 목표로 첫발을 디딘 영월신문은 지난 26년간 다양한 정책 및 기획기사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깊이 있는 분석과 대안을 제시해 왔습니다. 또한 균형 잡
김경식   2018-07-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은행나무길 32 (하송리 113-7) (주)미래영월/영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225-81-17244  |  계좌번호 : 농협중앙회 219-01-262715  |  예금주 : (주)미래영월
등록번호 : 강원, 아00126  |  등록일 : 2012. 4. 18  |  발행·편집인 : 최홍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홍식  |  전화: (033)374-0038~9  |  FAX : (033)374-1494  |  E-mail : hs.choe63@gmail.com
Copyright © 2018 YEONGWOL-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