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독자기고 / 각한치를 넘는다
엄의현  |  시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02  13:4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url복사 메일보내기

영월의료원 3층 옥상정원 앞 306호

한 남자가 너부내 각한치(角汗峙)를 넘는다

 

유년의 등굣길이었던 고개를 마지막으로 넘고 있다

힘이 드냐고 물었다

힘들지는 않은데 숨이 차다고 한다

숨이 찬데도 인공호흡기는 필요 없다고 한다

어린 사내아이가 병문안을 왔다

아이를 보는 순간 얼굴이 붉어지고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돋을볕에게 이렇게 말을 한다

내가 너 장가가는 것을 꼭 보려고 했는데

하면서 손을 꼭 잡는다

나는 한낮임에도 해거름에 검기울어가는 창가에 있다

남자의 숨소리가 오래된 소나무 껍질처럼 점점 거칠어진다

거친 숨소리에서 저녁으로 손칼국수를 삶던 기억 잃은

한 여인과 누대(屢代)의 가계가 떠오른다

이제는 남자가 바깥세상을 볼 수 없다는 것을 안다

남자는 어린아이들을 잘 키우라는 말과 함께

몇 마디를 덧붙인다

남자에게 다가가서 가만히 안았다

따뜻함이 전해온다

 

그 남자가 심어놓은 밤나무에서

임인년壬寅年의 꽃이 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url복사 메일보내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은행나무길 32 (하송리 113-7) 영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225-02-63194  |  계좌번호 : 영월농협 351-1115-7667-43  |  예금주 : 영월신문  |   등록번호 : 강원, 아00126
등록일 : 2012. 4. 18  |  창간일 1992. 7. 1  |  발행·편집인 : 최홍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홍식  |  전화: (033)374-0038~9  |  FAX : (033)374-1494  |  E-mail : ywsm1992@daum.net
Copyright © 2023 YEONGWOL-NEWS. All rights reserved.